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작년에 윗배의 정체에 대한 포스팅을 했습니다. 윗배는 위치가 애매해서 식이요법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서 관리하는 것이 가장 적절한 관리법이 될 것입니다. 당연한 내용을 적을 필요가 없어서 그냥 올렸더니 많은 분들이 댓글을 통해서 윗배를 빼는 방법이 안 나왔다고 아쉬워 하셨습니다.

오늘은 식이요법과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윗배의 주범인 복막전 지방이 어떻게 변하는지 알아볼까 합니다.(사실 식이요법은 없었습니다만...-.-;)

제가 5월 초부터 헬스클럽에 등록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8월 초에 3개월이 지나서 다시 재등록을 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게으름이 또 다시 발동해서 조금 미루고 있습니다...-.-;

여하튼 작년에 윗배 포스팅에 사용했던 사진과 최근에 측정한 사진을 비교하면서 윗배의 주범 복막전 지방의 변화를 살펴볼까 합니다.

작년 4월에 측정한 윗배쪽의 초음파 사진입니다.

[작년 4월에 측정한 윗배 초음파 사진 복막전 지방의 두께가 3.25cm였다. 사진 파일 작업 중 오타가 있었다. 다시 작업하기는 귀찮고 그냥 수정해서 업로드...-.-;]


윗배가 나오는 경우 가장 두툼한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복막전 지방입니다. 윗배를 줄이고 싶다면 이 복막전 지방을 줄여야 하는데 건강한 체중 조절 방식을 채택하면 됩니다.(물론,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저는 3개월 동안 꾸준히 운동을 하면서 체중이 6~7kg 정도 줄어든 것 같습니다. 아직도 좀 더 관리를 해야 하기는 하지만...^^
과연 복막전 지방이 어떻게 변했는지 볼까요?

[최근에 측정한 복막전 지방 모습, 3개월간 꾸준히 운동을 했더니 체중도 줄어들고 복막전 지방의 두께도 1.85cm로 줄어 들었다. 피하지방도 같이 줄어든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운동을 중단하고 식이도 주의하지 않으면 다시 늘어나겠죠...-.-;]


제 경우에는 규칙적인 운동으로 체중도 줄이고, 복막전 지방도 줄어 들었군요. 지난 달에 닥블 3차 모임에 참가했을 때에도 여러분들이 제 체형 변화에 주목을 해주시더군요...^^

윗배를 줄이는 방법은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식이요법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서 건강한 체중관리를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입니다. 자신에게 맞는 건강한 체중 조절 방식을 잘 찾아서 꾸준히 노력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입니다.


P.S.
복막전 지방이 복근 안쪽에 있기는 하지만, 복근 운동과는 그다지 상관관계가 없습니다. 헬스클럽에서 복근운동을 많이 하시는 어르신들도 윗배는 통통하게 유지하고 계시더군요...^^



  1.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레오 ™ 2009.08.13 13:46 신고

    가끔 체성분분석은 해봤지만 ..초음파지방검사라니 확실하군요 ^^*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8.13 14:39 신고

      저질 윗배를 직접 드러낼 수는 없어서...-.-;

      좀 더 확실한 초음파 지방 측정으로 대체했습니다...^^

  2. 얌생이 2009.10.30 14:18

    아.. 복막전지방도 많이 줄어드는군요..

    저도 윗배가 많이 나왔고 잘 안들어가는데, 희망이 보이네요.

    운동 열심히 해봐야 겠습니다.

    감사~

  3. Favicon of http://pureacaiberryreview.net Acai Berry 2010.07.15 06:49

    3개월에 저 정도면 정말 열심히 하신듯.

  4. 내장지방? 2011.06.10 16:57

    '복막 전 지방'이 흔히 말하는 '내장지방'이죠? 지칭하는 용어가 많아서 혼동이 오네요. 초음파사진으로 알아볼 수 있다는 건 정말 좋은 정보네요.^^ 그런데 내장지방은 얼만큼이 건강에 문제없는 허용치인가요?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11.06.11 11:17 신고

      내장 지방은 간으로 연결되어 있어서 과다하게 축적되면 건강에 문제를 유발하는 것으로 보고 있는데, 복막 전 지방은 간으로 연결되어 있지 않아서 내장지방에 속하지 않습니다.

      내장지방이 얼마나 많이 쌓여야 건강에 문제를 유발하는지에 대해서는 인종, 국가별 기준에 차이가 있는데 아직 국내 기준은 애매한 상태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