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간사랑 동우회'한상율 선생님이 적어 주신 글을 보고 트랙백을 걸기 위해서 적어 봅니다.

어느 정도의 운동량이 만성간질환이 있는 사람들에게 적당한 운동이 될까? 라는 부분은 사실 애매합니다. 결국 개개인을 직접적으로 평가하기 전까지는 운동은 건강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권장하지만, 과다한 운동은 자제하도록 하는 정도로 말을 아낄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저도 어느 정도의 운동량이 괜찮을지를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을 자제하는 편이었는데, 한상률 선생님의 글에 용기를 내어서 오늘은 좀 더 구체적으로 마라톤 풀코스는 어떨까? 생각해보겠습니다.

한상률 선생님은 시합 자체에 초점을 맞추셨지만, 저는 시합 전 준비에 대한 고민을 해볼까 합니다.

마라톤 풀코스라는 것이 좀 만만치 않아서 대회에 나가기 전에 충분한 준비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개개인의 특성에 맞추어서 준비를 하는 것이 좋겠지만, 오늘은 26주 프로그램을 보고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26주 프로그램은 마라톤 시합 전 26주 동안 꾸준히 운동을 하면서 마라톤 풀코스를 준비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해야할 운동량이 정해져 있습니다. 매주 프로그램을 보면 시합에 나가는 주자의 목표에 따라서
일주일에 달린 총 거리를 이야기하는 주간 주행 거리라는 것이 있습니다. 

완주를 목표로 하는 초보자의 경우 15주차가 되면 일주일에 50~58km를 달리는 것을 권장합니다. 20~23주차에는 61~69km의 주간 주행 거리를 권장합니다.

이전에 포스팅한 '운동은 만성 간염에 어떤 효과가 있을까? 에서 짧게 언급했지만, 운동 선수들을 조사해 본 결과 일주일에 75km이상 달리는 경우에는 감기와 같은 바이러스 질환에 잘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과다한 운동이 면역 기능의 저하를 유발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만성 간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주간 주행 거리가 50km가 넘어가는 것은 무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마라톤 풀코스는 시합 전후로도 간효소 수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마라톤 풀코스를 준비하는 과정 중에서도 무리가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에 반해서 하프 마라톤의 경우는 시합을 준비하는 과정 중에서도 주간 주행 거리가 30km를 넘지 않기 때문에 시합 준비 과정 중에서 과다한 운동이 유발될 가능성은 적을 것 같습니다..

한상률 선생님의 글에 나온 것처럼 마라톤 풀코스보다 짧은 거리의 달리기에서는 간기능검사 수치 이상도 보이지 않았다는 연구 결과를 보면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만성 간질환이 있는 사람도 관리가 잘 되고 있다면 마라톤 하프 코스 정도는 도전해볼만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1. Favicon of http://liverkorea.tistory.com 윤구현 2009.05.06 09:22

    전체 메일 보낼 내용이 밀려있어(이런 행복한 고민을 !!)
    발송이 늦었는데요.
    점점 흥미로운 데이터가 쌓이고 있군요.. ^^*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5.06 11:32 신고

      국내에서도 올해 초에 동호회 쪽에서 마라톤 시합 전후의 혈액 검사를 진행한 경우가 있는데, 어떻게 결과가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2. Favicon of http://user.chollian.net/~handor 한상율 2009.05.06 11:10

    제 글에 귀한 코멘트 달아주셔서 고맙습니다.
    선생님 말씀대로 '잘 관리되고 있는' 만성 간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준비해서-서서히 운동량을 늘려서' 한다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 나온 사례 보고 중에는 (간기능검사 이상은 없었지만)지방간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제 추정입니다만)이 40분 근력운동, 20분 러닝머신을 딱 1주일 하고서 횡문근융해증과 간기능검사이상(사례보고에서는 간염이라고 했습니다)이 생긴 것이 있더군요.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5.06 11:31 신고

      '40분의 근력 운동 + 20분의 런닝 머신' 1주일 후에 횡문근융해증이 발생하기는 쉽지 않은데, 사례보고로 올라올만 하군요...-.-;

      체중 감량을 목적으로 운동을 하는 경우에 운동 후에 사우나로 땀을 흘리는 분들이 많아서 이 부분도 검토해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장시간 온탕 찜질도 위험성을 높이기는 마찬가지일 것 같습니다.)

      "운동 손상 + 열 손상 + 탈수" ==>> 횡문근융해증을 유발하는 최상의 조합이라서 저런 식으로 운동하는 분들을 보면 가슴이 콩닥거립니다... -.-;

      이뇨제나 변비약까지 복용해서 저칼륨혈증까지 동반되는 경우라면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blog.daum.net/doctorbear 낭만곰탱 2009.05.06 18:43

      응급의학회지에서 극기훈련을 가장한 종합기합코스(?)를 경험한 학생에서 횡문근융해증이 발생한 case가 보고된 적이 있었지요. 가끔 학교 체육의 영역에서 '근성'에 근거한 훈련이나 기합을 주는 것을 보면 심히 염려되고는 합니다.
      (저 역시..그런 훈련의 피해자 입니다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