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문이나 방송을 보면 마라톤 선수들의 신체 능력을 이야기하면서 꼭 폐활량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래서인지 우리들은 달리기와 같은 유산소 운동을 하면 폐활량이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꾸준히 달리기를 하면 정말 숨도 덜 차고 폐활량이 좋아진 것 같은 느낌도 들기는 합니다만, 정말 유산소 운동을 하면 폐활량이 좋아질까요?

일단 폐활량에 대해서 정확하게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보통 폐활량이라고 하면 숨을 크게 들이 쉰 다음에 한번에 내 뱉을 수 있는 양을 말합니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폐를 가장 크게 늘렸을 때와 가장 작게 만들었을 때 폐 속에 있는 공기의 양의 차이를 말하는 것입니다. 폐활량이라고 하는 것은 한마디로 폐의 크기라고 말 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과연 유산소 운동을 한다고 해서 폐의 크기가 커질 수 있을까요???

유산소 운동을 해도 폐의 크기에는 별 영향을 미치지 못 합니다.
유산소 운동을 해서 체중을 줄이면 복부의 부피가 줄면서 폐를 좀 더 크게 만들 수는 있기는 합니다만, 이것은 체중 감량의 효과이지 운동의 효과라고 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체중이 늘어나면 폐활량이 줄어드는 것은 배 불리 먹으면 숨을 크게 쉬기 힘든 것을 생각하시면 이해가 쉬울 것입니다...^^)

[환자들의 폐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사용하는 incentive spirometer - 사진 출처 : wikipedia]


꾸준히 달리기를 하면 숨 찬 것이 좋아지는 이유는 도대체 뭘까요?

산소가 부족하면 사람이 숨이 가쁘다고 느끼게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과다한 이산화탄소가 혈액 속에 있거나 혈액의 산성화가 되었을 때도 숨이 가쁘다고 느끼게 됩니다.
오히려
이산화탄소 과잉이나 혈액의 산성화가 산소 부족보다 더 강력하게 숨이 가쁘다고 느끼게 만드는 원인입니다.

꾸준히 달리기를 하면 근육 내의 미토콘드리아 대사 능력이 향상되어서 혈액의 산성화를 막아주게 됩니다. 혈액의 산성화가 적게 되기 때문에 숨이 덜 가쁘게 느껴지게 됩니다.

결국 유산소 운동은 근육 내의 미토콘드리아를 강하게 해서 심장과 폐의 부담을 덜어 주는 운동이라는 것이지요.

그래서, 천식이 있거나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 있는 경우에 운동을 해도 폐기능은 그다지 좋아지지 않습니다만, 일상 생활에서는 많이 편해집니다.
심장 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운동을 하게 되면 심장 기능 자체를 좋게하는 효과는 별로 크지 않습니다만, 역시 환자의 삶의 질이나 활동 능력은 향상되는 것도 운동을 통해서 심장이나 폐의 부담을 줄여 주는 효과 때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오늘도 정리를 해볼까요.

  1. 유산소 운동을 해서 폐활량이 커질 것이라는 기대는 하지 말자.
  2. 유산소 운동은 미토콘드리아를 강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3. 유산소 운동을 하면 폐와 심장의 부담이 줄어든다.
  4. 그래서 유산소 운동을 하면 숨 차는 것이 좋아진다.




  1. Favicon of http://fitnessworld.co.kr 트레이너강 2009.05.06 14:54

    좋은정보감사합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 관객1 2009.05.06 16:27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글을 읽고 질문이 생겼는데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폐활량이 좋아지나요?'

    개인적인 바램이지만 다음번 글은 이걸 주제로 올려주시면 안 될까요? ^^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5.06 18:22 신고

      어떻게 보면 키 크는 방법과 같은 질문이라서...

      폐의 크기를 키우는 요령은 저도 잘 모르는데요... -.-;

  3. 지나가다 2009.05.06 18:00

    재밌네요... 기존 상식과는 틀려서 괜히 또 악플이 달릴까봐 제가 대신 겁이 납니다.ㅋ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하심이...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5.06 18:07 신고

      이미 제 블로그에 기존 상식과는 다른 내용들이 많이 포스팅해서 이제는 어느 정도는 익숙해져 있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blog.daum.net/doctorbear 낭만곰탱 2009.05.06 18:39

    Well-being sense가 확실히 좋아지기는 하더군요. 그리고 그놈의 well-being sense가 일종의 마약같다는 느낌도.....으흠..

  5. 바람 2009.05.06 19:12

    헉, 그럼 기흉환자가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해도 폐기능 개선의 여지는 없는건가요?
    재활 목적으로 달리기를 하는데 전 정말 많이 좋아졌다고 느끼거든요.
    달리기를 해도 예전만큼 숨이 차지도 않고 통증도 거의 없답니다.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5.07 07:41 신고

      유산소 운동이 폐활량 자체에 미치는 영향은 별로 없습니다.

      심호흡과 같이 폐를 크게 움직여 주는 동작을 하면 폐의 운동 능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포스팅 중간에 있는 사진의 기구도 수술이나 마취 후에 통증 때문에 숨을 얕게 쉬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심호흡과 가은 폐운동을 시키는 기구입니다.

      운동을 꾸준히 해서 숨 찬 것이 좋아지는 것은 포스팅에서 언급한 것처럼 혈액의 산성화가 잘 안 되서 그렇습니다.(일명 젖산역치가 좋아져서 그렇죠...^^)

  6. 그럼 2009.05.07 04:07

    수영선수들이 일반인들보다 폐활량이 2배가 넘는건.. 운동을 해서가 아니라.. 일반인들보다 비정상적으로 폐활량이 태어날때부터 많은 사람들이 수영을 잘하게된건가요?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5.07 07:44 신고

      신문이나 방송에서 폐활량을 언급할 때 폐 크기를 이야기하면서 폐활량이라고 말 할 때가 있고, 유산소 운동 능력인 VO2max를 폐활량이라고 말 할 때도 있습니다.(좀 구분해서 언급해야 하는데...-.-;)

      유산소 운동 능력은 운동을 할수록 좋아지게 됩니다.

      폐크기만을 보는 폐활량이라면, 폐 크기 자체는 키와 비례하기 때문에 수영 선수들의 키를 보면 당연히 폐 크기가 커집니다...^^

  7. Favicon of http://www.zoominsky.com/ 짠이아빠 2009.05.10 14:21

    폐활량이 정말 폐의 크기와 관계가 있을까요?
    저도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할 때의 폐활량과 안할 때의 폐활량은 정말 차이가 많이 나던데요. 그게 커져서 폐활량이 좋아진다기 보다는 체중이 줄어들면 자연스럽게 몸의 체적에 비례해 같은 크기의 폐라도 상대적으로 예전에 비해 커진다는 의미가 더 맞는게 아닌가 싶네요.. ^^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9.05.10 23:46 신고

      폐기능 검사를 해서 측정을 해보면 운동을 하더라도 폐기능 자체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 합니다.

      원래 폐질환이 없는 경우에는 폐의 산소 교환 능력이 일상 생활의 요구량 보다 훨씬 큽니다.

      다만, 신체가 그 능력을 소화시키지 못 할 뿐이지요.(산소 공급은 가능하지만, 제대로 사용을 못 하는 것입니다.)
      운동을 하면 신체가 사용할 수 있는 산소양이 커지게 되면서 숨 찬 것이 좋아지게 되는 것입니다.

      폐활량과 유산소 운동 능력을 구분하지 않고 표현하는 경우가 많아서 혼란을 유발하는 것이지요.

  8. 우와 신기해요!!! 2010.01.26 20:30

    이때까지 폐활량이 좋아지는 줄 알았는데...그게 아니었군요.ㅜㅜ 항상 좋은 포스팅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홧팅~

  9. 이종민 2012.08.13 22:09

    요즈음 만성피로 때문인지 몰라도 영양제에 관한 포스팅들을 종종 접하게 됩니다.
    저도 잘못된 식습관 때문인지는 몰라도 영양제 복용을 하니 점점 몸이 나아지는 것을 느낍니다.

    운동 능력 향상을 위해서는 결국 미토콘드리아에서 TCA cycle과 전자 전달계가 원활하게 돌아야 한다는 것인데 비타민 B군과 코큐텐의 복용이 운동 능력 향상에 영향을 미칠까요?
    요즘 정신이 조금 피폐해서 의사 선생님 도움을 받아 약을 먹고 있는데
    이 중에 인데놀이 베타 차단제로 코큐텐의 합성을 억제한다는 이야기도 보아서.. 상당히 궁금합니다.

    비타민 C의 역할은 선생님께서 다른 포스팅에서 언급하셨듯이 그다지 좋은 영향은 없는 듯 한데
    superoxide dismutase의 cofactor로 작용하는 금속 이온의 복용은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궁금하네요.

  10. 정광재 2014.07.11 23:13

    오늘 길거리에서 폐활량 체크를했거든요.
    숨을 크게쉬었다가 뱄었어요 폐 나이가 57 살이라 하던데 걱정입니다. 제나이가 43에 흡연안한지는 11년째거든요. 제나이에 맞는 폐활량을 가지려면 어떻게해야 하나요?
    오늘 충격이었습니다ㅠㅠ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14.07.17 09:30 신고

      1회 폐활량 측정으로는 정확한 폐기능 검사가 안 됩니다. 폐기능 검사를 제대로 수행하려면 연습이 필요하죠.

      http://comic.naver.com/webtoon/detail.nhn?titleId=608258&no=54

      만화에서 보듯이 여러 차례 반복해야 정확한 검사 가능합니다.
      숨을 최대한 들이 마시고, 빠르게 내뱉는 연습을 하면 좀 더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죠.
      굳이 길거리에서 체크하지 마시고, 좀 더 정확한 곳에서 검사받아보세요.

  11. 정민창 2015.01.30 13:28

    운동이 폐활량의 변화보다 미토콘드리아의 능력을 향상시키는 거라면 , 흡연은 폐활량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미토콘드리아의 능력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알 수 있을까요 ?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15.01.30 14:44 신고

      흡연 자체는 일산화탄소를 공급해서 세포에 산소를 공급해야 하는 헤모글로빈 용량을 줄여주는 것만으로도 운동 능력 저하를 유발하고, 흡연 자체가 혈관 수축 효과가 있으니 운동에 나쁠 수 밖에 없죠.

      미토콘드리아에 직접 미치는 영향을 잘 모르겠네요.

  12. ㅇㅇ 2016.01.27 10:03

    한가지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제가 운동을 통 하지 않는데 운동을 시작할때 유산소 운동(달리기)를 아침에 일어나서 하는게 좋을까요
    저녁 먹고 해떨어진 저녁에 하는게 좋을까요?
    평소엔 수험생 신분이라 공부를 하는데 어느쪽이 괜찮을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운동주기를 매이하는것과 격일로 텀을 두고 하는것 중에 머가 좋을까요?
    매일하는 것이 몸에 부담이 더 클지 아님 향상폭이 더 클지 궁금하네요.

+ Recent posts